publice script

로고
첫페이지로 이동 로그인 아이디/비번찾기 회원가입
전체메뉴
전체메뉴 닫기
JC소개 서울JC 행사일정 커뮤니티 자료실 국내외JC SBN
JCI창시자 회장인사말 행사일정확인 자유게시판 일반자료실 자매JC SBN
JCI4대이념 창립멤버 공지사항 회의자료실 스폰서JC 회원현황
JCI란? 기구표 회원소식 연수자료실 우호JC
한국JC유래 서울JC역사 서울JC 주요뉴스 PHOTO
JCI강령 역대회장 및 사업 지방JC 주요뉴스 MOVIE
JCI신조 사무국약도 한국·지구 공지 서울JC 신문
세네타 사업계획 서울JC 매거진
한국JC노래 자매/스폰서/우호JC
특우회
서울JC정관및규정
JC소개
서울JC
행사일정
커뮤니티
자료실
국내외JC
SBN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facebook
고정관념
Tue Jan 31 09:45:33 KST 2012 l 등록자: 양승관 l 이메일: ceo@anselm.co.kr
첨부:
여섯살짜리 어린 아이가 목욕탕에 앉아
대야에 발을 담그며 놀고 있었습니다.
아이는 물이 담긴 대야를 들고 아빠에게 갔습니다.
"아빠, 내가 물 떠왔어. 이걸로 세수해."
"영호야, 발 담근 물로는 세수하는 거 아냐."
"왜?"
"발 담근 물은 더러우니까 그렇지."
"아빠, 그럼 이 물은 더러운 거야?"
"응, 더러운 물이야. 발을 담근 물이니까."
아이는 고개를 끄덕이며 대야에 있던
물을 바닥으로 쏟아버렸습니다.
잠시 후, 아이는 아빠를 한참 동안 바라보았습니다.
아빠가 너무 이상했습니다.
아빠는 여러 사람들이 발을 담드고 있는 탕 속에
앉아서 그 물로 얼굴의 땀을 씻어내고 있었습니다.

인식이 우리의 삶을 설명할 수는 있습니다.
하지만 인식 자체가 길이 되는 건 아닙니다.
버스나 배로는 철로 위를 달릴 수 없습니다.
우리 마음속에 철로를 깔아놓으면 달릴 수 있는 건
오직 기차뿐입니다.
facebook